모처럼 그냥 말하기

말 반납을 넘어 이제 월요일 새벽, 모처럼 이글루 들어와서 이웃들 글 읽어보고 새록새록.

잘 지내고 있나요?

Don't let it show 들으며 말하기



"Even if it's taking the easy way out"
"Keep it inside of you"
"Don't give in"
"Don't tell them anything"
"Don't let it"
"Don't let it show"





후의 최후까지 마지막 카드 한장을 숨기는 역전 주자, 전대물의 제 6의 멤버같은 사람이 지금도 너무 멋있게 보이지만, 나는 너무나 쉬이 내 손안의 패를 다 보여주고야 마는 존재라는 걸. 그런 내가 촐싹거리는 꼴이 부끄러울지언정 조금은 스스로가 좋아지고 용서할 맘이 든다는 걸.


2011 잡감 그냥 말하기


해 첫 포스팅이 벌써 한 계절이 지난 시점이라니. 그렇다고 다이어리를 열심히 채워넣은 것도 아니고 트위터를 만들었기로서니 이에 매진하였던 바도 아니고 순전히 '생각이 없어서' 아무 것도 적지 못했다. 빈털털이가 된 기분. 저번 주말에 방에서 잠깐 메모할게 필요해서 막 제대한 다음 해의 다이어리를 꺼냈었는데 그 땐 뭐 이리 담아낼게 많았던걸까. 생각보다 많은 정보량에 흠칫 놀랐다. 뱃속에 삼킨 뭔가 한가지가 있다고 여기고 지내던 날들이었다. 그 때의 내가 본다면 제법 많이 가지고 있다고 여길 지금의 나일텐데도 불구하고 무력한 이 기분은 무엇인지. 그간의 신상이라면 카드를 만들었고 맥북에어와 PS3, 3ds따위를 장만하고 공대생 티 벗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옷도 사고 향수도 사고 신발도 사고 악세사리도 등등등... 이건 뭐 신상身上이 아니라 신상新商명세다. High and dry가 정말 듣고 싶은데 mp3플레이어도 없던, 이제는 높은 아파트가 들어섰지만 재개발한다고 황량하게 파해쳤던 학교 뒷편 길을 걷던 그 가을이 차라리 덜 허무했던 것같다. 뭐 서른 한발짝 앞에서 향수에 젖겠다 이런건 아니고 삼킨 무언가가 녹아 없어지기 전에 좀 걸어다녀야겠다싶다. 지도없이.

1 2 3 4 5 6 7 8 9 10 다음